기사검색

2020.05.29 (금)

경제/기업

한국 기업 임원 88% "디지털 전환 목표는 내부 업무효율 증대"

EY한영, CxO 포럼 설문조사… 추진방법 '신기술 도입'  82% 응답
성공요소, 조직내 공감대 형성·충분한 내부 전문가 양성 꼽아
 

 

국내 기업이 추진 중인 디지털 전환의 대부분이 '내부 업무 효율 증대'를 최우선 목표로 이뤄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2일 나왔다.

 

글로벌 회계·컨설팅 기업 EY한영(대표·서진석)이 최근 국내 주요 기업 고위 임원 97명을 대상으로 개최한 EY한영 CxO 포럼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자신이 속한 회사의 디지털 전환은 어떤 방향으로 이뤄지고 있느냐(복수 응답 가능)"는 질문에 응답자(68명)의 88%가 '내부 업무 효율 증대'를 꼽았다. 

 

이어 63%가 '대(對) 고객 경쟁력 향상', 43%가 '신규 사업 발굴'을 현재 진행 중인 디지털 전환의 목표로 답했다. 현재 소속한 회사에서 디지털 전환을 진행 중이지 않다고 답한 임원은 1명에 그쳤다.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는 방법(복수 응답 가능)으로는 인공지능(AI), 머신러닝, 빅데이터, 클라우드, RPA(Robotics Process Automation)와 같은 '신기술 도입'을 꼽은 응답자가 82%로 다수를 차지했다.

 

타 업종·회사와 협업(56%)과 임직원 교육(54%)을 꼽은 응답자도 절반이 넘었다.

 

현재 투자를 집중하는 기술 영역으로는 가장 많이 꼽힌 것은 빅데이터(74%)였다. 프로세스 혁신을 위한 RPA 도입을 꼽은 응답자도 66%에 달했으며, AI·머신러닝에 투자하고 있다는 응답자도 59% 있었다.

 

3년 내에 현재보다 투자를 늘릴 '유망 기술영역'을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응답자(56%)가 AI·머신러닝을 꼽았다. 지금 가장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빅데이터에 대한 투자를 더 늘릴 것이라는 응답 역시 51%로 절반이 넘었다. 3년 내에 클라우드에 더 큰 투자를 하겠다는 응답도 46% 나왔다.

 

 

포럼에 참가한 임원들이 디지털 전환을 성공시키기 위한 조건(복수 응답 가능)으로 가장 많이 꼽은 것은 '조직 내 공감대 형성'(68%)이었다. 이는 디지털 전환이 임직원으로부터 일자리 대체수단이 될 수 있다는 우려로 충분한 사내 지지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잦은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응답자들이 두번째로 많이 고른 디지털 전환 성공 요건은 '내부전문가 양성'(59%)이었다. 응답자의 88%는 디지털 인력이 조직 전체의 10% 미만이라고 답했다. 디지털 전환을 성공시키려면 내부 전문가가 절실한 상황에서 조직 내 디지털 인력이 부족한 현실을 드러냈다.

 

임원들은 인력 관련 우려 사항(복수 응답 가능)으로 '시장의 인재 부족'(57%), '낮은 비즈니스 이해도'(40%), '경험부족'(38%)을 꼽았다. 비즈니스를 이해하는 고급 인력이 부족하다는 분석이다.

 

김정욱 EY한영 어드바이저리 본부장은 "국내 기업의 디지털 전환은 주력 사업분야의 경쟁력 강화를 1차 목표로 하면서, 새로운 사업분야를 발굴하는 방향으로 진행 중"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목표를 어떤 방향으로 잡더라도 디지털 전환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단순히 솔루션 도입으로 그쳐서는 안되고, 디지털 전환의 필요성에 대한 전사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인재 영입을 통한 디지털 역량 내재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