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3 (수)

관세

진주·사천항공우주산업 육성에 관세행정 적극지원 필요

김두관 의원, 경남서부세관 적극적인 현장중심 관세행정지원 펼쳐야

항공특화국가산업단지 등으로 항공산업 발전이 본격화되고 있는 진주·사천지역에 대한 적극적인 관세행정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시됐다.

 

김두관 의원(더불어민주당, 사진)은 17일 부산본부세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진주·사천지역 항공국가산업단지내 보세공장 등에 대한 경남서부세관 등 관세청의 적극적인 관세행정 지원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 현재 경남 진주·사천지역은 국토교통부에서 항공특화 국가산업단지로 지정하는 등 다양한 항공 산업 인프라 조성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현재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진주 정촌면, 사천 용현면 일대에 각각 82만㎡, 총 164만㎡(약50만평), 총 사업비 3천397억원 규모의 항공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에 착공했다.

 

또한 경상남도가 혁신도시 인근(40km)지역을 2024년까지 450억원을 투입해 항공부품·소재산업 클러스터로 육성 추진하고 있다. 진주·사천·함안·고성지역에 1천여개 항공부품업체와 기계·금속 관련 업체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항공부품과 소재산업 분야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돼 ‘첨단항공주산업’을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적극적인 기업 활동이 이뤄지고 있는 혁신도시 클러스터와 2022년 개발 완료 예정인 항공국가산업단지, 항공정비일반산업단지 조성 등 다른 지역에 비해 월등한 항공산업 인프라가 조성될 예정이다.

 

이처럼 항공산업 전방에 신규 업체들의 활발한 사업진입이 예상됨에 따라, 관세청과 경남서부세관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 관세청은 현재 항공특화 국가산단 내 항공기제조·수리지정공장, 보세공장, 장외작업장 등 보세구역을 관리·운영하고 있다.

 

김두관 의원은 “진주·사천의 항공특화국가산업단지 지정 및 경남 국가 혁신클러스터 육성계획 등에 따라 관세행정 수요가 급격히 증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김 의원은 “관세청과 경남서부세관은 항공특화국가산단 등의 운영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관세행정 지원에 나서야 한다”며 “지역 중소 수출입 제조업체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불합리한 제도 등에 대해 늘 고민하고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소통하는 현장중심의 관세행정을 펼쳐 나갈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