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5.22 (금)

세무 · 회계 · 관세사

최중경 회계사회장 "회계투명성 지원센터 설치해 회계개혁제도 정착 최선"

알기 쉬운 회계교육 프로그램 운영으로 창업 활성화 지원
CPA BSI 분기마다 발표...경기 예측 정확성 제고

 

최중경 회계사회장은 31일 "감사인이 ‘갑질’로 불리는 부적절한 행위나 위법행위를 할 경우, 회계개혁의 본질을 훼손하는 행위로 봐 업계에서 영구퇴출시키는 등 강력한 조치로써 대응하고, 국민에게 다가가는 친숙한 회계문화 창달에 역점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최중경 회계사회장은 이날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 제2회 '회계의 날' 기념식에서 환영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회계인과 정관계 인사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최중경 회장은 우선 "우리나라는 그동안 회계의 중요성을 매우 낮게 평가하고 있었으나, 2017년 10월 31일 회계개혁법 공포이후 회계에 대한 인식이 획기적으로 높아지게 됐다"며 "올해 회계의 날부터 훈장, 대통령 표창, 국무총리 표창 등 정부포상을 수여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또한 "220개 상장법인에 감사인이 지정되면서 회계개혁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가운데 시장에서는 회계개혁에 따른 새로운 감사환경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공인회계사회에서도 중·소 상장기업과 중·소 감사인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회계투명성 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해 새로운 제도가 잘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기일전해 잘못된 인식이나 관행이 있다면, 깨끗하게 털어내고 회계개혁의 입법취지를  원칙대로 실천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공인회계사 외부감사 행동강령'과 '실무지침'을 제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표준감사시간'과'주기적 지정제도' 시행 과정에서 감사인이 '갑질'로 불리는 부적절한 행위나 위법행위를 할 경우, 회계개혁의 본질을 훼손하는 행위로 봐, 업계에서 영구퇴출시키는 등 강력한 조치로써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중경 회장은 "최근 국회를 중심으로 비영리 공익법인 등에 대한 외부감사에 '주기적 지정제'를 도입하는 입법활동이 이뤄지고 있는 것은 시의적절한 움직임이라 생각한다"며  "진정한 회계개혁의 완성을 위해서는 비영리 공익부문의 회계개혁도 함께 이뤄져야 하고, 제도개혁 못지 않게 국민에게 다가가는 친숙한 회계문화를 창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올해 여름방학기간에 전국 9개 도시에서 성황리에 실시한 '어린이 회계캠프'를 확대해 조기 회계교육 기반을 조성하고, 일반 국민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회계기본서도 보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창업에 관심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알기 쉬운 회계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창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기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또한 "회계사회에서는 반기마다 발표하던 CPA BSI(회계사가 본 경기실사지수)를 분기마다 발표해 정부와 기업, 국민들의 경기예측 정확도를 높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중경 회장은 마지막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헌신하는 회계인상을 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