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1.18 (토)

세정가현장

설명절 대비 농축수산물·직구물품 통관 더 빨라진다

인천세관, 중소 제조업체 무담보 납기연장·분할납부 지원
납세액 50% 범위 내에서 최대 6개월까지

인천본부세관(세관장·이찬기)은 설 명절을 앞두고 10일부터 27일까지 18일간 ‘설 명절 수출입 특별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인천세관은 이기간 중 설명절 수출입통관 지원을 위해 ‘24시간 상시 통관체제’를 유지하고, 관세환급금을 신속 지급하는 등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명절 기간 동안 ‘특별 통관지원팀’을 편성해 신선도 유지가 필요한 농·축·수산물과 해외 직구 자가 사용 물품을 신속 통관하고, 연휴 기간 수출 화물의 적기 선적을 지원한다.

 

또한 설 명절 중소 수출업체의 자금 수요를 고려해 10일)부터 23일까지 관세환급 특별지원기간으로 정하고 환급 업무시간을 오후 6시에서 오후 8시까지 2시간 연장했다. 이 기간 중에는 관세 환급금을 당일 지급하고, 은행 마감시간 이후 환급이 결정된 경우에는 다음날 오전 중 환급금이 신속히 지급되도록 할 계획이다.

 

더불어, 일시적인 자금경색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제조업체의 납세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2019년 납세액의 50% 범위 내에서 최대 6개월까지 ’무담보 납기연장‘ 또는 ’분할납부‘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