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1 (월)

지방세

서울시 “정부지원금-재난생활비 최대 155만원 중복수혜 가능”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에 3천500억 부담 결정
'서울형 재난긴급생활비' 내달 15일까지 신청

박원순 서울시장은 2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에 지자체 분담비율 20%를 기준으로 약 3천500억원의 시비를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서울형 재난긴급생활비 지급대상,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 모두 해당되면 최대 155만원까지 중복수혜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이번 정부 지원금에 대한 시비 부담 결정은 앞서 1차 재난긴급생활비, 2차 소상공인·자영업자 금융지원에 이어 코로나19 피해를 줄이기 위한 3차 조치다.

 

서울시는 지난달 30일부터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재난긴급생활비는 중위소득 100% 이하 서울시 거주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당 최대 50만원(모바일 서울사랑상품권은 55만원)까지 지급한다. 신청 후 결과 안내까지 최소 7일 소요되며, 신청기간은 내달 15일까지다.

 

아울러 시는 서울시교육청, 자치구와 협력해 온라인 개학을 앞둔 저소득층 학생 약 5만2천여명에게 쌍방향 화상수업이 가능한 스마트노트북(1대당 70만원)도 구입해 지원(대여)키로 했다. 이를 위해 약 364억원 가량의 예산이 소요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30일 9조1천억원 규모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소득하위 70%인 1천400만가구에 최대 100만원까지 지급한다. 다만 구체적인 지원방식 확정 및 추경예산안 통과 등에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