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11.25 (수)

세무 · 회계 · 관세사

"한국공인회계사회장 후보 공개합동토론회 개최하라" 성명

공인회계사 네트워크 맑은
회장 상근의무⋅보수지급 명문화도 촉구

내달 17일 제45대 한국공인회계사회장 선거가 사상 첫 전자투표로 시행 예정인 가운데, 회계사회의 운영투명성을 더 높여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공익회계사 네트워크 맑은(대표·이상근)은 22일 ‘제45대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 선거에 바란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2만2천 공인회계사 회원의 진정한 대표가 한공회 회장이 될 수 있도록 한공회 선거관리위원회와 회장 후보님들께 여섯 가지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먼저 선거에서 공개합동토론회를 개최하고, 투표시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공회 회장 선거가 우리 사회의 주목을 모을수록 회계업계의 사회적 영향력도 커진다"며 "이번 선거부터 후보들의 동의에 관계없이 공개 합동토론회를 실시하고, 최소 8시간 이상의 투표시간이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최근 한공회 이사회는 감사와 일부 이사의 반대에도 평의원회 의결을 뒤집고, 회장 연봉을 3억원에서 5천만원으로 대폭 삭감했다"며 "이는 한공회 회장의 역할 축소와 다른 이해관계활동 허용이라는 위험하고도 시대 흐름을 거스르는 나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공회 회장을 직접선거로 뽑는 이유는 공인회계사 대표로서 한공회 업무에 전념하도록 하는 것이지, 비상근 명예회장을 추대하는 게 아니다"며 "상근부회장 연봉이 2억5천만원인 상황에서 회장의 연봉을 5천만원으로 둔다면, 협회가 제 역할을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한공회 회장의 상근의무 및 적정한 보수 지급을 명시하고, 회장의 책임과 의무를 명확히 규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한공회 회장은 특정 회계법인과 기업으로부터 완전한 독립성을 갖춰야 한다"며 "회장의 지위를 활용한 이득을 취하거나 편향적인 개입을 하지 않도록 2만2천 회원들 앞에서 문서로 공정성과 독립성 서약을 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회장은 한국경제의 주체로서 회계업계의 미래를 책임질 사명을 갖고 활동하라"며 △회계 및 감사 관련 업무영역을 넓힐 것 △회계사의 위상 강화와 역할 제고를 위해 관련 법령의 제·개정에 앞장설 것 △회원과 한공회간의 유기적 연계성 강화 △회원들에 대한 회계산업 비전 제시 △교육과 훈련의 고도화 △한공회 예산의 효과적 효율적 집행 등 회계업계가 처한 환경 대처와 과업 개발 등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공회 내에서 대형과 중소회계법인, 감사반 간의 이해갈등이 고착된 점과 관련 "회계사에 합격하면 누구나 스스로 선택에 따라 업무를 수행하고 성장할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며 "회장은 회원단체간·회원간 불공정을 바로잡고 공인회계사가 최고의 전문가가 될 수 있도록 회원 서비스를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지난해 10월 한미동맹재단과 맺은 기부 약정에 대해서는 "회계산업과 무관한, 더구나 지정기부금단체도 아닌 재단에 10년간 10억원을 기부하기로 한 것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한공회의 사회공헌활동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이뤄져야 하고, 금액기부는 사회적 타당성과 회원들의 이해가 바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회장은 이사회 회의록과 회장의 활동 내용, 각종 협약서 등을 홈페이지에 공시하고, 한공회의 사회공헌활동과 무관한 한미동맹재단에 대한 기부약정의 타당성과 추진 배경을 상세하게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이상근 맑은 대표는 “그간 회장 선거가 현장 투표로 이뤄져 투표율이 30%대에 그쳤는데, 올해는 지방 사람들도 참여할 수 있는 전자투표를 통해 투표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세계의 주목을 받는 ‘K-방역’처럼, ‘K-회계’도 전 세계 모범이 될 수 있도록 한공회가 사회의 회계투명성을 높이는 책무를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