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9.19 (토)

관세

부산항 미신고 위험물컨테이너 합동점검…오는 7일부터

관세청·해수부 지난 8월 식별시스템 구축 이어 한달간 시범단속

 

국내 반입되는 컨테이너 화물 가운데 위험물을 적재했음에도 신고하지 않은 화물건에 대해 해수부와 관세청이 이달 7일부터 한달간 합동점검에 나선다.

 

부산항만에서 시범적으로 전개되는 이번 합동 단속기간 동안 위험물 신고 위반건수와 안전관리 실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합동 점검주기 및 다 항만으로 확대 시행이 검토된다.

 

관세청과 해양수산부는 미신고 위험물 컨테이너를 근절하기 위해 지난 8월 양 기관이 구축한 ‘의심 미신고 위험물컨테이너 식별시스템’을 활용해 이달 7일부터 한 달간 합동점검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위험물컨테이너는 화물의 특성에 따라 습기가 없고 통풍이 잘되는 장소에 보관하거나 위험물 간 일정한 거리를 두는 등의 안전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며, 위험물컨테이너를 일반화물로 거짓신고해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화학반응 등을 통한 화재·폭발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실제로 지난해 5월 태국 항만에 정박해 있던 우리나라 컨테이너 선박에서 미신고 위험물컨테이너로 추정되는 위험화물에 화재·폭발사고가 발생했으며, 해당 선박은 폐선되고 항만은 한동안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하는 피해를 입었다.

 

이처럼 미신고 위험컨테이너 화물에 따른 화재·폭발시 큰 피해가 예상되는 가운데, 최근 4년간 수입 위험물컨테이너 물동량이 연평균 5.3% 증가 중이다.

 

관세청과 해수부는 안전관리를 강화할 필요성이 증가함에 따라, 미신고 위험물컨테이너 근절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고 지난 8월 ‘의심 미신고 위험물컨테이너 식별시스템’ 구축을 완료한 바 있다.

 

해당 시스템은 위험물을 국내 항만구역으로 반입할 때 해양수산부에 의무적으로 신고하는 위험물 정보와 관세청에 신고한 수입통관 화물정보를 비교해 미신고 위험물 컨테이너로 의심되는 경우, 이를 자동으로 식별하는 시스템이다.

 

양 기관은 이달 7일부터 한달동안 진행되는 합동점검에서 전산시스템으로 식별된 정보 등을 활용해 미신고가 의심되는 위험물 컨테이너 수입신고 건을 선별하고, 한국해사위험물검사원과 합동으로 관련 서류 검토와 화주 인터뷰 등을 통해 위험물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또한 서류로 확인이 어려운 경우에는 현장에서 컨테이너를 직접 개방해 위험물 여부와 화물의 수납·고정 등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이번 합동점검은 한 달간 부산 항만에서 시범적으로 진행되며, 시범운영 기간 동안 확인된 위험물 신고 위반건수 및 안전관리 실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합동 점검주기를 늘리고 다른 항만까지 확대 시행하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민종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미신고 위험물컨테이너 식별시스템을 활용한 관세청과의 합동점검을 통해 위험물 반입에 관한 신고가 철저히 이루어지도록 할 것”이라며, “이번 합동단속으로 거짓 신고 화주에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미신고 위험물컨테이너로 인한 선박 화재·폭발사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위험물을 무역항으로 반입할 경우 신고를 의무화하고 있으며, 위험물컨테이너점검제도(CIP)를 통해 위험물 운반자가 국제해상위험물운송규칙(IMDG Code)과 국내법령을 준수하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