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11.28 (토)

경제/기업

더존비즈온,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MOU

비영리 단체의 재정투명성 제고와 신뢰도 강화에 상호 협력

ERP·그룹웨어 융합된 차세대 DT 통합솔루션으로 업계 디지털 전환 지원

 

더존비즈온은 지난 16일 서울 중구 더존을지타워에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비영리 및 사회복지 분야 재정투명성 제고’에 관한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용우 더존비즈온 회장, 지용구 더존비즈온 솔루션사업부문 대표, 이제훈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회장, 이수경 재단 사무총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1948년 설립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6·25전쟁 고아 구호사업에 집중한 이후 국내·외 아동복지사업, 애드보커시, 모금사업, 연구조사 등을 폭넓게 실시하며 현재 연간 약 100만명의 국내·외 아동을 돕는 아동옹호 대표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비영리 복지재단⋅사회복지시설에 대한 회계투명성 강화 이슈에 맞춰 대응방안을 찾고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DT(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 전환) 선도기업인 더존비즈온의 기술력·노하우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비영리 및 사회복지 분야 운영경험을 바탕으로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갈 방침이다.

 

더존과 재단은 비영리법인 및 사회복지시설의 예산 사용 투명성 제고를 위한 전용 통합관리솔루션을 확산하는데 협력키로 했다. 복잡한 예산회계 관리체계에서 발생하는 시스템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ERP와 그룹웨어가 융합된 차세대 DT 통합솔루션을 제안할 계획이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이미 지난 2019년 더존비즈온의 ERP와 그룹웨어를 도입해 비영리복지단체에 최적화된 효율적 회계프로세스와 혁신적 소통, 협업 체계를 구축·운영해 왔다. 이는 전문 통합관리 시스템을 통해 회계투명성을 강화한 업계내 성공적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양측은 공익법인 행정업무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정부 정책 및 각종 활동에 협력하고 정보를 공유해 전반적인 사회복지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데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제훈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비영리 복지단체의 회계투명성 제고가 기대된다”며, “4차 산업혁명 대응과 복지사업 분야의 스마트워크 서비스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용구 더존비즈온 솔루션사업부문 대표는 “ERP와 그룹웨어가 융합한 차세대 솔루션은 비영리 복지단체의 업무효율을 획기적으로 혁신할 수 있다”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협력을 강화해 비영리 기관·단체의 재정투명성 제고와 신뢰도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