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1.12.08. (수)

기타

항공사, 코로나19에도 '총수 배불리기'…브랜드 수수료 368억원 지급

코로나19로 항공업계가 고사 직전에 내몰리며 정부의 공적자금 지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지주사가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까지 브랜드 수수료(상표권 사용료)로 거둬들인 금액이 368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수 배불리기‘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18일 진성준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토교통부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항공사 브랜드수수료 납부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대한항공은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에 258억원을, 아시아나항공은 금호건설(주)에 110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항공의 브랜드수수료는 2016년 263억원에서 2017년 275억원, 2018년 297억원으로 계속 오르다가 2019년 288억원, 2020년 170억원으로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는 약 88억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된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비슷한 추세를 보였다. 2018년 124억원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19년 119억원, 지난해 74억원으로 줄어들었다.

 

■ 연도별 항공사 브랜드수수료 납부 현황

연도

‘16

‘17

‘18

‘19

‘20

‘21

‘21

대한항공

263

275

297

288

170

88

미확정*

아시아나항공

108

114

124

119

74

36

미확정

 

정부는 지난해 이후 코로나19로 고사 직전에 내몰린 항공업계의 지원을 위해 4조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했다.

 

유동성 부족으로 인한 경영위기 해소를 위해 지난해에만 대한항공에 1조2천억원, 아시아나에 1조7천억원의 정책금융이 지원됐다. 지난해말에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을 위해 산업은행이 8천억원의 투자금을 ㈜한진칼에 투입하기도 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에 지원된 고용유지지원금은 지난해부터 올해 8월말까지 2천183억원이다.

 

진성준 의원은 “지난해 이후 정부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4조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한 상황에서 지주사가 브랜드 수수료로 수백억원을 거둬들이는 것은 '총수 배불리기'로 비춰질 수 있다"며 "지금과 같이 어려운 시기에는 수수료를 감면 또는 면제해 주고, 오히려 지주회사의 자산 매각 등을 통해 항공사 등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