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1.12.01. (수)

경제/기업

금호타이어, 일본 굿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금호타이어(대표.정일택)가 '엑스타 HS52' 제품으로 일본 '굿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굿 디자인 어워드(G-Mark)는 디자인의 가치와 가능성을 널리 알려온 일본 최고 권위의 디자인 공모전이며 전세계적으로 그 전통과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운전자가 편안함과 스포티한 성능을 동시에 만끽할 수 있도록 '엑스타 HS52'를 설계했다. 또 젖은 노면에서 코너링 시 조정 안정성을 확보하고 마른 노면에서 최상의 퍼포먼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최적의 패턴 방식을 적용했다.

 

'엑스타 HS52'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점은 하이테크 기술을 도입해 강인하고 단단한 블록 디자인을 트레드 패턴(타이어 구조 중 노면과 직접 맞닿는 부분)에 활용한 것이다. 이는 타이어가 노면과 접지 시 마찰 압력을 일정하게 유지시켜 충격과 소음을 감소시키고 승차감을 향상시킨다.

 

주로 중대형 세단에 최적화된 고강성 구조로 다양한 주행 조건에서도 낮은 소음 환경을 보장하고 컴포트 성능(주행안정성)을 발휘하게 한다. 뿐만 아니라 타이어 구성 성분으로 고성능 실리카 컴파운드를 사용해 노면과의 접지 면적을 넓히고 열 발생에 의한 에너지 손실을 줄여 젖은 노면에서의 주행성능을 향상시켰다.

 

금호타이어 패턴개발팀은 "과거에는 타이어를 선택할 때 오직 한가지 특성만을 고려했다. '편안한 승차감인가, 고속 주행성능인가' 그러나 '엑스타 HS52'는 두 가지 장점을 모두 갖춘 Harmony Sport 타이어"라며, "뛰어난 주행·제동 성능에 안락한 승차감까지 갖추고 있어 프리미엄 세단과 스포츠 차량에 모두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조만식 금호타이어 연구개발본부장은 "이번 수상작은 2세대 아이덴티티를 보여주는 첫 제품으로 향후 금호타이어의 브랜드 가치와 인지도를 견인하는 역할의 첫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패턴.구조·재료·평가 등 전 부서가 협력해 고객이 디자인과 성능 면에서 모두 만족하는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e-NIMF' 및 'e-TOPs'(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V730(독일 RedDot 디자인 어워드), Fin-Sread(미국 IDEA) 타이어 제품으로도 각 어워드를 수상함으로써 올해 4대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에서 디자인 기술력을 모두 인정받는 영광을 안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