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2.09.22. (목)

세무 · 회계 · 관세사

서울회 총무이사-박형섭, 연수이사-오의식, 홍보이사-김유나

서울지방세무사회 총무이사에 박형섭 세무사가 임명됐다. 연수이사와 홍보이사는 오의식·김유나 세무사가 각각 맡았다.

 

 

서울지방세무사회는 지난 10일 세무사회관 2층 회의실에서 15대 집행부 첫 임원회를 개최하고, 회원들에게 최고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이 자리에는 이사, 업무정화조사위원장, 28개 지역세무사회장이 참석했다.

 

이날 임원회에서 김완일 회장은 지난 제29회 정기총회에서 선임된 황희곤·이주성 부회장, 이사, 업무정화조사위원장, 그리고 지역세무사회 정기총회를 통해 선출된 28개 지역세무사회장에게 선임증을 수여했다.

 

이어서 김 회장은 총무이사에 박형섭, 회원이사 임종수, 연수이사 오의식, 연구이사 송영관, 업무이사 안상기, 홍보이사 김유나, 국제이사 정균태 세무사를 각각 임명했다.

 

또한 자문위원장에 경교수, 연수교육위원장 안성희, 조세제도연구위원장 강신성, 홍보위원장 박동국, 국제협력위원장 변정희, 청년세무사위원장에 유동길 세무사를 각각 임명했다.

 

김완일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 2년간 서울지방회장으로서 소임을 다했으며 이번에 다시 한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의 중책을 맡겨 준 회원들께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회원들과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없어 대단히 아쉽게 생각한다”며 “서울지방회는 회원들의 조세전문성 함양을 통한 수익증대를 위해 4차례에 걸쳐 총 53강좌의 세무서비스 고급화 요령과 사례 등 컨설팅 교육을 실시해 서울 회원 뿐아니라 6개 지방회 모든 회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서울회장으로서 본회 원경희 회장과 정구정 비상대책위원장을 도와 변호사에게 순수회계업무인 장부작성과 성실신고확인 업무를 할 수 없도록 하는 세무사법 개정을 이뤄낸 것은 대단히 큰 성과였다”며 “이 모든 성과는 서울 지역회장님과 회원 모두의 단합된 힘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김 회장은 “최근 AI 등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국세청에서 납세자를 위한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세무사가 설 자리가 점점 좁아지는 환경의 흐름을 바꿀 수는 없다”며 “서울지방세무사회가 이런 변화에 보다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향후 세무사의 100년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앞장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세무사회는 각 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회원들을 위한 지역세무사회 활성화 추진, 맞춤형 세무정보 제공, 세정 개선을 위한 연구활동(세미나) 강화, 대외적 위상 제고를 위한 홍보 등을 위해 본격적인 회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 서울지방세무사회 제15대 집행부 현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