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7.20. (토)

경제/기업

"신사업 추진한다" 상장사 233곳 중 129곳 '뭉개기'

금감원 분석 결과, 관련 사업 추진현황 전무

주가 띄우기로 주식 대량 매도 후 사업 철회도 

회계·조사·공시분야 집중점검 실시

 

2차 전지, 인공지능 등 주요 7개 테마를 신규 사업목적으로 추가한 상장사 중 절반 이상(55%)이 신사업 추진현황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7개 테마업종은 △메타버스 △가상화폐·NFT △2차전지 △인공지능 △로봇 △신재생에너지 △코로나다.

 

이들 기업 중에는 최대주주 변경 이후 신사업 추진을 발표해 주가를 띄운 뒤 CB 전환권 행사 및 전환주식을 대량으로 팔아치워 큰 차익을 챙기고 사업 추진을 철회한 불공정거래 연계 의심 기업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은 19일 주요 7개 테마 신사업 추진현황을 실태분석한 결과, 7개 테마업종을 신규업종으로 추가한 상장사 233곳 중 129곳이 관련 사업현황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이들 기업에 대한 회계·조사·공시분야 중점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분석 결과, 미추진 기업은 다년간 영업손실 및 자본잠식, 최대주주 변경 등으로 재무·경영 안정성이 낮았다. 최근 3년 연속 영업손실(2020~2022)이 42.6%로 추진기업의 3배 가량 높았으며, 자본잠식 비율도 11.6%에 달했다.

 

또한 횡령·감사의견 거절 등의 사유로 관리종목 지정·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하는 등 투자 고위험 종목이 다수를 차지했다.

 

 

신사업 추진 발표 이후 대주주 관련자가 CB 전환·주식 매도 등의 부정거래 혐의 의심 기업도 일부 발견됐다. 신사업 추진 발표로 주가가 급등하면 CB 전환권 행사 및 전환주식을 대량 매도하고, 주가가 떨어지면 사업 추진을 철회하는 수법이다.

 

그 외 기업도 사업추진 역량, 사업 타당성 등에 대한 충분한 사전 검토 없이 보여주기식의 신사업 추진을 발표한 사례가 다수 있었다.

 

공시 위반과 자금 조달도 빈번했다. 미추진 기업 중 정기보고서·주요사항보고서 미제출 등으로 공시위반 제재 이력이 있는 기업이 25%(31사)이었으며, 반기보고서 기재 미흡 회사 비율도 65%(84사)에 달했다.

 

또한 2021년~올해 6월말 기준 신사업 추진 발표 전·후 과정에서 유상증자 및 CB발행을 통해 외부 자금을 조달한 기업이 전체의 74%(95사)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의 자금조달 규모는 평균 496억원(평균 4회)으로 상장사 전체 평균 254억원(0.9회)을 크게 웃돌았다..

 

금감원은 이들 기업이 신사업 추진 명목으로 자금조달 후 허위 회계처리를 통해 타 용도로 사용하거나 사적 유용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은 이에 따라 이미 심사대상으로 선정된 14곳에 대해 자산의 손상인식 여부 확인 및 조달한 자금과 관련한 회계처리 적정성을 위주로 적극적인 심사를 수행하고 필요시 감리 전환할 방침이다.

 

또한 4사를 심사대상으로 추가선정하고 미착수 건에 대해서는 우선순위를 높여 신속히 심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심사대상에 선정되지 않은 기업도 혐의 발견시 회계처리 위반을 적극 심사하기로 했다.

 

신사업 사업 진행이 부실한 기업에 대한 불공정거래 혐의 여부 점검과 기획조사도 이뤄진다.

이미 허위 신사업 추진 관련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포착된 일부 기업에 대해 조사를 착수했으며, 기타 기업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했다.

 

향후 주요 신사업 발표 회사는 주가급등 시기의 매매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이상매매 발견시 신속하게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미추진기업의 공시 심사도 강화된다. 자금 조달을 위해 증권신고서를 제출하는 경우 과거 발표한 신사업 진행실적 및 향후 계획을 정확히 작성되도록 하는 등 중점 심사하고, 과거 신사업 발표 전·후 자금조달과 관련한 실제 사용내역 등도 면밀히 확인해 충실히 기재토록 할 방침이다.

 

또한 이 과정에서 불공정거래, 허위 회계처리, 횡령·배임 등 위법사항을 발견하면 수사기관 통보, 조사·회계감리 부서 공유 등 후속조치도 신속히 진행할 방침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