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4.12. (금)

경제/기업

현대오토에버 '김윤구號' 출범…제24기 주총 개최

김윤구 사장, 사업구조·조직 체질개선 등 풍부한 경험 지닌 리더

5년간 두배 이상 배당금 높여…주주 이익 환원 최우선

김희철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이선욱 김앤장 변호사 사외이사 신규 선임

 

현대오토에버는 26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섬유센터에서 제24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김윤구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윤구 신임 대표는 현대자동차그룹 인사실장과 감사실장을 역임하며 리더십과 업무 추진력을 인정받았으며, 특히 그룹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사업구조 및 조직 체질개선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현대오토에버를 세계 톱티어(Top Tier) 수준의 ICT·SW 전문사로 성장시킬 적임자로 선정됐다.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 △사내·사외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 △정관변경 승인 건 등 안건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또한 정관의 사업목적에 ‘기간통신사업’을 추가했다. 현대오토에버는 5G 특화망을 통해 제조혁신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5G 특화 서비스는 △초고속(20Gbps) △초저지연(1ms) △초연결(Km²당 100만대) 등의 특징을 갖고 있으며, 생산과정 전체의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현대오토에버는 스마트팩토리 부문에 다양한 지능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대오토에버는 이날 이사회에서 주당 배당금은 1천430원, 총액은 392억여원으로 결정했다. 2019년 710원 배당금을 책정한 후 올해 1천430원으로 5년간 두 배 이상 배당금을 높여왔다.

 

배당 성향 또한 2019년 26.7%에서 올해 28.5%로 우상향 곡선을 그려 주주가치 제고 의지를 드러냈다.

 

아울러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김희철 전 서울지방국세청장과 이선욱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를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현대오토에버는 사외이사의 회계와 법률 분야에 대한 전문적인 식견은 회사의 경영 투명성을 제고할 것이며 ESG 경영의 실행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오토에버는 새로운 대표 체계에 맞춰 사업구조 고도화와 포트폴리오 변화 등에서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인재 영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사내유보금을 활용해 전략적 인수합병과 오픈이노베이션으로 혁신의 고삐를 죌 것으로 예상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