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4.23. (화)

경제/기업

삼일저명교수에 이우종 서울대 교수·박성환 한밭대 교수

 

 

회계산업 발전에 기여한 현직 교수에 연구비를 지원하는 '한국회계학회 삼일회계법인 저명교수'(이하 삼일저명교수)에 이우종 서울대 교수와 박성환 한밭대 교수가 선정됐다.

 

삼일회계법인은 1일 서울 용산구 본사에서 삼일저명교수 위촉식을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삼일저명교수는 삼일회계법인이 후원하고 한국회계학회가 선정한다.  연구, 저술, 봉사 부문에서업적과 활동이 뛰어난 현직 교수를 대상으로 선정한다. 이우종 서울대 교수와 박성환 한밭대 교수는 각각 삼일저명교수 연구부문과 봉사부문에 선정됐다. 

 

이우종 교수는 회계학 연구 실적이 뛰어나고 다양한 학술 활동을 펼쳐온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이 교수는 다양한 이해관계자 간의 정보 불균형을 해소하는 회계정보의 역할과 자원 분배의 효율성을 연구한 공로로 한국회계학회와 한국공인회계사회 등으로부터 우수논문상을 여러 차례 수상했다.

 

또한 ESG행복경제연구소 자문위원으로 국내 기업의 ESG 평가를 자문하는 등 다방면에서 활동을 펼쳐왔다.

 

박성환 교수는 오랫동안 회계학계에서 봉사하며 회계 산업 및 학회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삼일저명교수에 선정됐다. 박 교수는 한밭대 경상대학장, 한국회계기준원 자문위원, 한국경영학회 자문단 및 감사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한국회계학회 연구윤리위원장을 맡고 있다.


삼일저명교수 제도는 삼일회계법인이 2003년부터 한국회계학회와 함께 해 온 사회공헌 활동이다. 삼일회계법인은 이번에 선정된 두 명을 포함해 지금까지 교수 34명을 선정해 후원해 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