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5.24. (금)

경제/기업

중견기업 61% "가업상속공제 확대하면 지방 신규 투자할 것"

중견련 조사 "효과적 투자 확대 위해 상속세 감면·증여세 인센티브 병행"

 

중견기업 10곳 중 6곳은 지방투자기업에 가업상속공제 혜택을 확대하면 신규 투자할 의향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들 중 62%는 상속세 감면혜택 추가 부여땐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본사를 이전하겠다고 답했다. 중견기업의 신규 지방투자, 본사의 지방 이전을 이끌어내기 위해 보다 전향적인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중견기업 116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견기업 지방투자 의향 조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일까지 진행됐다.   

 

조사 결과, 중견기업의 83.6%는 지역 균형발전과 지역투자 활성화를 위해 국세·지방세 등 지원이 이뤄지고 있으나, 현행 제도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중견기업의 61.2%는 지방투자기업 대상 가업상속공제 혜택을 확대하면 신규 투자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들 중 62.0%는 상속세 감면 혜택이 추가될 경우 본사를 지방으로 이전할 의향까지 있다고 응답했다.

 

가업상속공제가 확대되면 △100억 이상~500억 미만(43.1%) △100억 미만(28.4%) △1천억 이상(14.7%) △500억 이상~1천억 미만(13.8%) 규모로 지방에 투자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가업상속공제 한도 범위를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 49.1%은 전체 중견기업, 48.3%는 '사업 영위기간별 400억원·600억원·1천억원'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답했다.

 

특히 대부분의 중견기업((81.9%)은 적극적인 지방투자 확대를 견인하기 위해서는 상속세 감면에 더해 ‘증여세 인센티브를 병행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중견련 관계자는 "전체 중견기업의 35.5%를 차지하는 지역 중견기업은 지역 경제 활성화와 국가 균형 발전의 핵심 거점"이라면서 "중견기업의 신규 지방투자 또는 본사의 지방 이전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전향적인 개선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호준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최근 5년간 수도권 인구는 2.4% 증가한 데 비해, 비수도권 인구는 1.3% 줄어들면서 지역 경제를 지원해야 하는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기적인 경제활성화는 물론 장기적인 산업경쟁력 제고의 근간으로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상속·증여세 완화, 가업상속공제 제도의 개선 뿐만 아니라 투자촉진보조금, 투자세액공제 확대 등 다각적인 지원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 국회와 긴밀히 소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