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7.17. (수)

관세

관세청, 아프리카 지역에 한국형 관세행정 전파한다

고광효 관세청장, 아프리카개발은행과 '세관 개혁·현대화 촉진' 상호협력 비망록 체결

 

 

관세청이 아프리카 지역의 세관 개혁과 현대화 촉진을 통해 한·아프리카 무역원활화 지원에 나선다.

 

고광효 관세청장은 3일 아프리카개발은행(AfDB)과 세관 개혁 및 현대화 촉진에 대한 상호협력 비망록(Aide Memoire)을 온라인 방식으로 체결했다.

 

상호협력 비망록은 양자간 입장 전달을 위한 외교 각서로 구두로 전달한 의견을 다시 문서 형태로 교환하는 방식으로, 이번 비망록은 고광효 관세청장과 솔로몬 퀘이너(Solomon Quaynor) AfDB 부총재가 서명했다.

 

관세청은 비망록 체결을 계기로 아프리카 지역의 무역원활화를 위해 AfDB 역내 회원국의 한국형 관세 시스템(UNI-PASS) 구축 및 관세행정 능력배양을 지원하고, 세관현대화 정책 공동연구 등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고광효 관세청장은 이날 체결식에서 “이번 AfDB와의 비망록 체결을 계기로 아프리카 대륙과의 협력체계가 강화되고, 협력 분야도 더욱 넓어질 것”임을 예고했다.

 

또한 “아프리카 무역환경에 맞춘 한국형 관세 시스템과 FTA 20년 이행 경험 등 한국 관세행정을 전파해 아프리카 대륙의 무역원활화를 촉진할 것”이라며, “이번 기회를 발판으로 우리 기업에 유리한 수출 환경을 적극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관세청은 '글로벌 중추 국가'라는 국가 외교정책에 맞추어 지난 6월 초 개최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의 성공개최 마중물로 4월에 아프리카 지역 관세당국 고위급 초청 무역원활화 정책 세미나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세미나에는 아프리카 주요 10개국 관세당국, AfDB 및 AfCFTA 사무국 최고책임자 등 26명이 참석했으며, 관세청은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 활성화를 위한 FTA 이행경험 전수 뿐만 아니라, 무역원활화를 위한 한국형 관세 시스템과 신속통관 제도 등을 소개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