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7.17. (수)

경제/기업

자본시장 활성화, 설문조사 해보니 1순위 '금융투자 세제정비'

대한상의, 국민 1천375명 대상 '금융투자현황과 활성화 방안' 

 

대한상공회의소는 국민 1천375명을 대상으로 '금융투자 현황과 활성화 방안'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7.7%가 자본시장 발전을 위한 정책과제로 ‘금융투자 관련 세제 정비’를 꼽았다고 4일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금융투자상품 장기보유시 세제혜택 확대(44.6%)’, ‘배당소득세 인하 및 분리과세(34.9%)’ 등이 지목됐다.

 

이외에도 응답자들은 자본시장 활성화 방안으로 ‘기업 및 경제성장 지원 정책(42.8%)’, ‘기업과 주주간 소통 확대(41.5%)’, ‘생활금융교육의 초중고 정규교육화(33.7%)’, ‘금융회사 내부통제 강화(29.1%)’ 등을 꼽았다.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88.1%는 현재 국내 금융투자 상품에 투자하고 있었다. 투자 상품은‘주식(72.9%)’, ‘펀드·ETF(44.7%)’, ‘채권(20.3%)’, ‘ELS 등 파생결합증권(11%)’, ‘선물·옵션 등 파생상품(8.7%)’ 순이었다.

 

이와 함께 응답자의 60.6%는 ‘금융투자상품’을 원금손실 우려가 없는 ‘비금융투자상품(18.3%)’보다 더 선호하는 위험추구성향 투자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국내 금융투자 의향에 대해서도 ‘확대(44.0%)’ 할 것이라는 응답자가 ‘현상 유지(40.7%)’ 또는 ‘축소(15.3%)’ 할 것이라는 응답자보다 많았다.

 

국내 금융투자에 대한 부정적 인식 요소로는 ‘주가·수익률 부진(49.0%)’, ‘기관보다 불리한 투자환경(29.7%)’, ‘배당소득세 과도(29.6%)’, ‘주주환원 부진(24.5%)’, ‘금융지식 부족(20.1%)’ 등이 이유로 언급됐다.

 

‘금융 지식 부족’에 관해서는 이 때문에 투자에 불편을 겪었다는 응답자가 67.1%에 달했다. 응답자들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금융상품 접근성 개선(약관·절차 등 간소화)(40.5%)’, ‘금융교육 정규교육화(28.6%)’, ‘금감원 등 공공교육 확대(18.7%)’ 등을 요청했다.

 

한편 응답자들은 최근 추진되고 있는 정부 정책이 개인의 금융투자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특히 ISA의 비과세 한도와 납입 한도가 확대된다면 투자를 늘리겠다는 응답이 74.7%에 달했다. 반면 5천만원을 초과하는 국내 주식 양도차익에 대해 과세하는 금융투자소득세가 도입될 경우 응답자의 68.0%가 투자를 줄이겠다고 답했다고 대한상의는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