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7.17. (수)

기타

"서울 일부지역 중심으로 가격 상승세…필요시 추가공급 방안 강구"

최상목 부총리, 경제관계장관회의서 밝혀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최근 부동산 시장이 전반적인 지표 안정에도 불구하고 서울 일부 지역 중심으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관계부처가 함께 시장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3기 신도시 등 기계획된 물량을 신속 공급하고 필요시 추가 공급확대 방안도 적극 강구하기로 했다.

 

최 부총리는 “가계부채 하향 안정화 관리 기조도 확고히 유지한다”며 “이를 위해 스트레스 DSR 적용범위를 예정대로 9월부터 확대하는 등 DSR 규제를 점진적으로 내실화·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또한 지난주 발표한 25조원 규모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종합대책도 차질없이 추진해 경영부담 완화와 재취업 등 새출발을 적극 뒷받침하기로 했다.

 

최 부총리는 “지난 8일 전기요금 지원대상을 확대한 데 이어 이번달 내 상환기간 연장을 위한 지역신보 전환보증을 신설해 소상공인 애로를 가중시키는 비용 부담을 완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소상공인이 각종 정책정보를 한 번에 안내받을 수 있는 원스톱 플랫폼도 이달 내에 가동을 시작하고, 다음달에는 정책자금 상환연장과 저금리 대환대출 요건을 완화해 소상공인의 채무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