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세무
"성실신고지원 효과 거두려면 세무사에 납세정보 제공"
구재이 세무사고시회장, 개인납세분야 관리자 워크숍서 주장

국세청의 '사전적 성실신고 지원' 정책이 제대로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수임세무사에게도 납세자의 모든 정보를 사전에 제공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세청 개인납세분야 관리자 워크숍에서 특강하고 있는 구재이 한국세무사고시회장.

구재이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지난 6일 국세공무원교육원에서 진행된 국세청 개인납세분야 관리자 워크숍에 명사특강 강사로 나서 ‘성실신고 유도방안’에 대해 강연했다.

구재이 세무사는 세무사계에서 성실신고확인업무 최고 실력자로 평가받고 있으며, 이날 개인납세분야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신고지원 및 사후검증 등 성실신고 유도방향에 대해 특강했다.

그는 "그동안 국세청이 납세자에 대한 각종 자료를 가지고도 부과제척기간까지 자료소명을 미뤄 많은 납세자들이 기억을 못하거나 자료를 못 찾아 소명을 제대로 하지 못함으로써 불필요한 가산세를 부감했는데 이를 덜게 된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다.

이어 "납세자의 성실신고 수준이 크게 향상된 성실신고확인제도에서 세무사의 역할이 확인됐듯이, 성실신고 지도를 위한 사전 정보제공에 있어서도 수임세무사에게 납세자의 모든 납세정보를 홈택스와 우편을 통해 신고전 또는 상시 제공함으로써 납세자를 충실하게 지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또한 "사전 신고자료 제공 이후 사후검증은 조세탈루 혐의가 명백한 경우 등 최소한에 그쳐야 하며 세무조사와 같이 원장 등 장부제시를 요구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구 회장은 "어떤 납세자라도 따뜻한 눈빛과 마음이 전해지는 진정성을 갖고, 어떤 억울함도 해소해 주겠다는 적극적인 자세를 갖추면 납세자가 세금을 내면서도 감사하고 행복해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국세청 개인납세분야 관리자 워크숍에는 본·지방청 과·계장, 세무서 과장 등 240명이 참석, 성실신고지원 및 현장중심 세원관리 활성화 방안, 개인납세과 조직 조기 정착, 개인납세과 운영방향 등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오상민 기자   osm1158@hanmail.net

입력 : 2015-03-09 10:00:09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김현준 김명준 형제같다""소설...
'장부작성·성실신고확인' 뺀 의...
김병규 세제실장, 이달말 전후로...
국세청, 추징세액 '0원'인데 왜 ...
국세청 국감 끝났다?...직원들은...
삼정KPMG, 멕시코 등 5개국 해외...
[프로필]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