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업계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과세 개정안 철회돼야”
대한상의, 화력발전 1천억원대 세금폭탄…전기요금 인상등 불안확산 우려

‘화력발전량에 지방세를 추가로 물리자’는 법 개정안을 두고 경제계가 “기업의 생산원가 부담이 증가하고 이로 인한 물가상승이 우려된다”면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4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과세 개정안 철회’ 건의문을 해당부처와 국회 상임위 등에 제출했다.

지난 2008년 발의된 지방세법 개정안은 화력발전량 1킬로와트시당 0.5원의 지역자원시설세를 과세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지역자원시설세는 지역자원의 보호와 개발 등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발전용수, 지하수, 원자력발전 등에 과세되고 있는 지방세목.

건의문은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화력발전에 대해 지역자원시설세가 약 1,400억원 과세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현행 전기요금이 생산원가의 94%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에서 국내 발전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화력발전에 새로운 세금을 부과한다면 전기요금 인상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과세금액은 화력발전회사가 2009년에 납부한 지방세 총액 378억원의 3.7배에 이르러 전기요금의 약 0.4% 인상 요인으로도 추정되고 있다. 이 같은 전기요금 인상은 최근 유가, 원자재가 상승 등으로 생산비가 급증하고 있는 기업의 어려움을 가중시켜 물가불안을 증폭시키고 소비 위축을 가져오는 등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얘기다.

대한상의는 ‘화력발전이 환경오염요인이 크기 때문에 세금을 더 물려야 한다’는 개정안 취지에 대해서도 “수력과 원자력발전에 대한 지역자원시설세 과세 근거가 환경오염에 대한 책임성 과세가 아니다”며 “같은 세금에 다른 과세기준을 갖다 대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현재, 수력발전은 수자원을 발전용수로 사용하는 것에 대한 대가, 원자력은 20년 이상 표류하던 방사성 폐기물 처리장 유치지원을 위한 정책적 고려의 산물로 고위험 시설 설치 지역에 대한 보상차원에서 이루어진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최근 물가불안 요인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의 생산원가 부담을 늘리고 제품 가격을 인상시킬 수 있는 세법의 도입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화력발전에 대한 지역자원시설세 과세는 기업 및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사안인 만큼 범국민적 차원에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영기 기자   ykk95@taxtimes.co.kr

입력 : 2011-02-14 11:51:39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억대연봉' 퇴직공무원 6천99명....
"마약이 비타민처럼 유흥업소에 ...
관세청 국감날 기재위에 나타난 ...
일본산 마스카라 방사능 검출 확...
규정 무시한 채 조사 자료제출요...
작년 국세청이 패소한 3천억 법...
김현준 청장 "조국 장관 일가 탈...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