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업계
'기업을 어떻게 생각하나'- 국민 호감지수 50.9점
국민 호감도…국제경쟁력, 생산성향상, 국가경제기여, 사회공헌활동 순
대한상의·현대경제硏 ‘기업호감도’ 조사

국민이 기업에 대해 갖는 호감도가 50.9점으로 지난 조사 때보다 다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와 현대경제연구원이 최근 전국 20세 이상 성인 남녀 2,000여명을 대상으로 ‘2012년 상반기 기업호감지수’를 조사한 결과, 100을 기준으로 50.9점을 기록했다.

대한상의는 “2010년 하반기 이후 동반성장, 공생발전, 경제민주화와 같은 이슈가 제기되면서 마치 기업에 많은 문제가 있는 것처럼 국민들에게 비춰지고 있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기업호감지수’란 국민들이 기업에 대해 호의적으로 느끼는 정도를 지수화한 것으로 ▶국가경제 기여 ▶윤리경영 ▶생산성 ▶국제 경쟁력 ▶사회공헌 등 5대 요소와 전반적 호감도를 합산해 산정한다.

구성요소별로 살펴보면 ▶국제경쟁력(79.4→81.1점) ▶생산성향상(65.6→66.2점) ▶사회공헌활동(40.5→41.3점)은 지난 반기보다 상승한 반면 ▶국가경제기여(51.1→49.9점) ▶윤리경영실천(25.8→23.8점)은 다소 하락했다.

연령별로 보면 50대 이상의 고령층이 52.8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줬으며, 이어 20대(52.2점), 40대(50.8점), 30대(48.2점) 순으로 점수가 높았다.

학력별로는 대졸이상(51.3점), 고졸(50.3점), 중졸이하(50.0점) 순으로 조사돼 학력이 높을수록 기업에 대해 우호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에 호감이 가는 이유로는 ▶일자리창출(34.6%)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이어 ▶국가경제 기여(32.6%) ▶국가브랜드 향상(27.9%) ▶사회공헌 등 사회적책임 수행(4.9%) 등의 순이었다.

기업활동의 우선순위에 대해서는 ‘이윤창출’이라는 응답이 56.3%로 ‘부의 사회환원’(43.7%)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기업 정서와 관련해서는 65.6%가 ‘높은 편’이라 생각했고, 기업의 역할에 대해서는 76.4%가 ‘경제발전에 가장 많은 공헌을 할 주체’라고 답했다.

‘기업가정신’에 대해서는 43.8%가 ‘예년보다 높아졌다’고 답했고, 기업가정신을 고취시키는 방안으로는 ▶노사안정(47.6%) ▶정책불확실성 제고(18.3%) ▶창업지원 강화(16.5%) ▶규제완화(10.1%) 등을 차례로 들었다.

최근 청년실업, 중장년층 재취업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기업이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하는 의견이 많았다.

기업에 바라는 우선과제로 응답자들은 ‘일자리 창출’(48.6%)을 첫 손에 꼽은데 이어 ‘근로자 복지향상’(22.0%), ‘사회공헌 등 사회적책임 이행’(13.2%), ‘국가경쟁력 강화’(11.1%), ‘이윤창출을 통한 국부증진’(5.0%) 등을 차례로 꼽았다.

전수봉 조사1본부장은 “기업들이 적극적인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 나설 수 있도록 규제완화, 노동유연성 제고 및 조세감면 등의 정책적 지원을 통해 기업을 격려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면서 “기업도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도덕적·윤리적 경영을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기 기자   ykk95@taxtimes.co.kr

입력 : 2012-07-30 09:32:08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감사위원회포럼, 내달 17일 정기...
조정대상지역내 다주택자 양도세...
국세청, 변호사 더 늘려...일자...
국세청, 주류 리베이트 고시 재...
골든블루, 여자 골프 '설해원·...
종합주류도매업계, 리베이트 고...
추경호·최운열 의원, 23일 '자...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