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사람들
박명재 의원, '불법 대포차 처벌규정 마련해야'
'자동차 등 특정동산 저당법’ 개정안 대표발의
 

불법대포차에 따른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3년이하 징역 및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하는 법률개정이 추진된다.

박명재 의원(자유한국당)은 29일 이른바 대포차 등의 불법적인 양산을 방지하기 위해 ‘자동차 등 특정동산 저당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에서는 담보목적물인 자동차, 건설기계 등 특정동산에 대한 질권설정을 금지함으로써, 저당권 등 담보목적으로 특정동산을 제공한 채무자에게 채무 등의 변제를 위하여 특정동산을 계속 이용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해 주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제도 취지에도 불구하고 특정동산에 대한 질권설정 행위에 대해처벌규정은 없기 때문에 채권을 명목으로 자동차를 불법 부당하게 점유·운행하고, 이를 각종 범죄에 악용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되고 있다.

특히, 전당포, 대부업체 등이 현행법상 자동차 등 특정동산에 대한 질권설정 금지 규정을 위반해 불법적으로 자동차를 이용해 채무 변제시까지 담보로 잡거나 자동차로 채무를 변제하는 행위가 빈발하면서 대포차 양산의 주요 경로로 악용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16년 11월 강원랜드 인근 전당포에 보관 중인 담보차량 168대(21억 1천300만원 상당)를 유통한 대포차 유통조직과 이들로부터 차를 넘겨받아 운행한 구매자 등 131명이 적발됐으며, 유통책 4명이 구속되는 등 유사한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개정안에서는 자동차 등 특정동산에 질권을 설정한 질권설정자 및 질권자와 이를 중개·알선한 자에 대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는 근거규정이 마련됐다.

박명재 의원은 “자동차를 사실상 소유·운행하는 자가 아닌 타인의 명의로 등록해 운행되는 소위 대포차는 불법행위 및 강력범죄의 도구로 사용되고 있다”며, “차량사고 후 뺑소니나 교통사고에 따른 보험처리 문제 등으로 선량한 시민들에게까지 그 피해를 확산시키는 등 사회적으로 심각한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개정안을 통해 특정동산 질권설정자 등에 대한 처벌규정을 신설하게 될 경우 대포차 등의 불법적인 양산을 방지하고 현행법의 실효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7-03-29 10:08:51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한승희 국세청장 취임후 첫 전국...
1급 2명, 본·지방청 핵심포스트...
[인천세관]중국산 담배 밀수입조...
[청주세관]충북 7월 무역흑자 10...
[중부청]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
김동연 부총리, 2018년 예산안 ...
금호고속, 광주~나주중흥골드스...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 편집주간 : 서채규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