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관세
영세中企·소상공인 미국 수출길 현지 관세사 도움 받는다
관세청, LA 총영사관과 美공익관세사 무료 원격상담 지원

자금과 인력이 부족한 영세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도 미국 현지 관세사로부터 도움을 받아 수출전선을 뚫을 수 있게 된다.

관세청은 2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과의 협력을 통해 7명의 미국 관세사들을 ‘공익관세사’로 위촉한데 이어, 이들 공익관세사들과의 원격상담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국민소득이 높고 제품의 품질을 중요시하는 세계 최대의 시장이기에 한국의 고품질 제품을 수출하기에 매우 적합한 시장이지만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는 넘기 힘든 장벽이다.

무엇보다 다른 나라에는 없는 제조·생산 관련 기록 유지, 유해성분 표시 등의 다양한 장벽 탓에 다양한 현지 정보와 철저한 준비가 필수적이다.

관세청은 미국 현지 공익관세사의 원격상담을 통해 수입규제 관련 내용, 수입시장 정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및 원산지 확인 등 미국 수출입 관련 현지 정보와 노하우를 영세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도 무료로 상담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미국 공익관세사의 원격상담을 원하는 소상공인과 기업은 전국 34개 세관의 수출기업 지원팀 및 권역별 본부세관의 수출입기업지원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관세청 관계자는 “그동안 영세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은 현지 정보가 부족해 수출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LA총영사관과의 업무 협력을 계기로 수출시장 개척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실질적 지원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익관세사는 관세청이 국내에서만 시행하던 제도로 FTA 활용, 통관, 관세환급 등 영세기업을 돕는 맞춤형 무료 상담을 위해 관세사 가운데 1년 단위로 위촉한 전문가들이다.

올해 국내 공익관세사는 지난 2월부터 118명이 활동 중이다.

주요세관별 수출입기업지원센터 연락처

세관명

부서명

전화번호

인천본부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

032-452-3644

서울본부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

02-510-1382

부산본부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

051-620-6956

대구본부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

053-230-5185

광주본부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

062-975-8197

평택직할세관

통관지원과

031-8054-7042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9-05-02 11:57:24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관세청, 한국서부발전 협력사 AE...
'稅大 서기관 승진자' 다시 늘어...
이달말 종소세와 개인지방소득세...
문재인정부 2년, 국세청은 국정...
인천지방세무사회장, 최훈-이금...
한국세무사회·지방세무사회 임...
코닝정밀소재, 국세청 1천700억...
[관세연수원]베트남.태국 등 세...
관세청, 한국서부발전 협력사 AE...
[관세평가분류원]인천세관 이진...
[관세평가분류원]외국 안전인증...
한·인도 전자 원산지정보 교환...
[관세평가분류원]품목분류 경진...
수입 완구·학용품 환경호르몬 ...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 박화수 편집인 :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