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국세청, 특활비 공개하라는 행심위 결정에도 '공개 불가'

행심위 "역외탈세조사 위한 특활비 공개, 중대 국익 안 해친다"
납세자연맹 "국세청 공개거부 결정 부당"…재차 행정심판 제기

국세청이 '특수활동비 지출내용을 공개하라'는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의 결정을 거부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납세자연맹(회장·김선택)은 5일 중앙행정심판위원회가 지난 2월25일 연맹이 국세청을 상대로 낸 정보공개 청구심판에서 정보공개 거부에 대한 취소 결정을 내린 사안에 대해 국세청이 '공정한 업무 수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며 정보공개를 다시 거부했다고 밝혔다.

납세자연맹은 이에 지난달 29일 "국세청의 정보공개 거부가 부당하다"며 재차 행정심판을 제기했다.  

납세자연맹은 지난해 7월6일 국세청을 상대로 "2001.1.1.~ 2017.12.31일까지의 특수활동비 지출내용의 지급 일자, 지급금액, 지급 사유, 수령자, 현금지급여부, 지출결의서, 특수활동비운영지침을 공개하라"며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하지만 국세청은 "역외탈세 대응을 위한 정보활동 수행에 현저한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며 정보공개를 거부했다. 납세자연맹은 즉각 "국세청의 정보 비공개 결정은 부당하다"며 행정심판을 청구해 맞섰다.  

이에 행정심판위원회는 2월25일 결정문에서 "역외탈세혐의 조사를 위한 정보수집활동 등에 특수활동비를 사용하는 것이 국가안전보장·국방·통일 등에 관한 사항을 포함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외교관계 등에 관한 사항을 포함하고 있지도 않고, 공개될 경우 국가의 중대한 이익을 현저히 해칠 우려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수활동비 수령인의 성명 등 개인에 관한 사항이 일부 존재할 수 있으나, 이러한 사실만으로 해당 수령인들의 생명·신체 및 재산의 보호에 현저한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고 단정하기 어렵고, 제3자가 사적으로 위해를 가할 우려가 있다고 볼 만한 객관적인 자료도 없다"며 "정보 비공개는 부당하다"고 결정했다.  

하지만 국세청은 행정심판위원회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3월5일 납세자연맹에 "특수활동비 집행내역 등 정보가 공개될 경우 국세청의 공정한 업무 수행에 지장을 초래한다"며 "정보를 공개할 수 없다"고 재차 통보했다.  

납세자연맹은 또다시 제기한 행정심판청구의 불복이유서에서 "국세청의 '공개 불가' 방침은 '비공개처분을 취소한다'는 행정심판위원회의 결정을 따르지 않아 기속력에 반한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한다"고 반박했다.  

연맹은 또 "다른 기관도 아니고 국세청이 국민의 세금을 영수증 없이 사용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국세청 정보원들의 노력으로 징수하는 세금보다 국세청 신뢰가 떨어져 감소되는 세수가 훨씬 더 크다"고 꼬집었다. 

김선택 납세자연맹 회장은 "특수활동비는 국민들의 피같은 세금으로 조성된 예산인만큼 그 돈이 어떻게 쓰였는지 국가 안위를 위협하는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국세청이 무리하게 행심위의 결정을 무력화하는 것은 특수활동비의 부당한 집행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김 회장은 이어 "행정심판위원회의 결정을 토대로 모든 공공기관의 세금사용에 대한 투명성을 강화해야 해야 한다"며 "세금에 대한 신뢰를 올리기 위해서는 국가정보원을 제외한 모든 기관의 특수활동비는 폐지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2018년 국세청의 특수활동비 예산은 43억5천900만원이며 이 중 역외탈세 관련 활동비용은 35억원 이상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역외탈세 대응활동 비용은 특수활동비로 책정된 예산 외에도 국세청의 '특정업무경비' 명목으로 2017년 기준 약 10억원 가량이 집행된 것으로 파악됐다.


김유리 기자   kyr@taxtimes.co.kr

입력 : 2019-06-05 09:17:39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국세청 국감 끝났다?...직원들은...
[인사]국세청 부이사관 승진(3명...
[프로필]권태휴 관세청 운영지원...
올 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40%...
[프로필]서재용 인천본부세관 수...
김현준 국세청장 “IT기술발전,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