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유승희 “근로장려금 재산요건 6억원까지 완화해야”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사진)은 18일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근로장려금의 재산요건을 현재 2억원에서 6억원으로 상향하고 지급대상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근로장려금의 재산요건을 실업부조와 같이 최대 6억원 한도 내에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하면, 재산요건을 완화하는 동시에 정부가 경제상황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유승희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근로장려금의 연령제한을 폐지하고 소득 및 재산요건을 완화한데 따라 올해 근로장려금 신청안내 가구 수는516만 가구로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유승희 의원은 "올해 근로장려금 대상가구가 2배, 지급금액이 3배 확대됨에 따라 저소득 근로빈곤층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조세재정연구원의 분석 결과를 인용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근로장려금 수급 대상가구는 소득 하위 10~40%에 집중되고 소득 불평등을 나타내는 지니계수 개선률이 3배 가까이 빨라질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유 의원은 재산요건이 여전히 제약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올해 근로장려금 재산요건을 1억 4천만원에서 2억원으로 크게 확대했지만, 이는 부채를 고려하지 않은 총자산이고 부동산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에 은행에서 대출받아 작은 집 하나 구입했어도 근로장려금을 받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일본 수출규제로 경제상황이 위중해지고 있어 저소득 근로빈곤층을 지원하는 근로장려금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야 한다"며 “저소득 근로빈곤층을 지원한다는 동일한 정책목표를 지닌 한국형 실업부조의 경우 재산요건이 6억원 미만인 만큼, 근로장려금 역시 이 같은 수준으로 완화해서 지급 대상을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taxtimes.co.kr

입력 : 2019-07-18 14:56:37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근로장려금 반기신청...언제까지...
근로장려금 반기신청 문의 어디...
첫 시행되는 근로장려금 반기신...
국세청 사무관 승진인사 임박......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후, 왜 중...
[서울청]김명준 청장 "장려금 추...
김현준 국세청장 "잘못된 한번의...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