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후, 왜 중부청만 관서장회의 감감무소식?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후 관례적으로 각 지방청 보름 안에 산하관서장회의 개최
중부청 올 상반기에도 두 달여 만인 3월에야 인천청 개청 이유로 지각 개최
새 국세행정 운영방안 공유.다짐 실기 지적…중부청 "순시일정으로 순연" 해명

김현준 국세청장 취임 후 첫 열린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후 전국 각 지방청별로 산하관서장회의를 속속 개최한 가운데, 중부청만 관서장회의를 열지 않고 있어 세정가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국세청은 이달 12일 세종 청사에서 전국세무관서장회의를 열고, 김현준 국세청장 취임 후 새롭게 설정된 국세행정 과제를 대내외에 공표하는 한편, 올 하반기 성공적인 국세행정의 안착을 위한 각오와 결의를 다졌다.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후 일주일만인 지난 19일 대전청과 대구청 산하관서장회의를 시작으로, 20일에는 서울청, 부산청, 인천청, 광주청 등이 관서장회의를 여는 등 본청에서 발표한 국세행정 과제를 각 지방청 특색에 맞춰 설정한데 이어, 관서장들의 의지를 결집시키는데 주력했다.

이런 가운데, 일명 국세청의 척도라고 자칭하는 중부청의 경우 이 달 안에는 관서장회의 개최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그간 본청이 주관하는 전국세무관서장회의를 상·하반기에 개최해 왔으며, 이후 다시금 각 지방청별로 산하관서장회의를 여는 것이 관례적으로 정착돼 있다.

중부청의 관서장회의 지각 개최는 올 상반기에도 있었다.

올해 상반기 전국관서장회의는 1월28일 개최했으며, 부산청과 대구청이 3일 뒤인 1월31일 산하관서장회의를 연데 이어, 2월 초순 설 명절 연휴를 끝마친 직후 서울청과 광주청·대전청 등이 2월12일 산하관서장회의를 개최했다.

반면 중부청은 전국세무관서장회의 개최 이후 두달여 만인 3월26일에서야 산하관서장회의를 개최했으며, 당시엔 4월3일 인천청 개청을 앞두고 있는 등 인천·경기북부지역 관서장들과의 마지막 회의라는 나름의 의미를 두었다.

그러나 올 하반기 전국세무관서장회의는 김현준 국세청장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린 전국 단위 관리자회의로, 그간의 국세행정 주요 목표와 과제 등이 새롭게 제시되는 등 변화의 폭이 클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후 일주일만에 중부청을 제외한 전국 6개 지방청에서는 속속 산하관서장회의를 열고, 새롭게 설정된 국세행정 과제를 다시금 공유하고 집행계획을 세우며 결의를 다지는데 주력하고 있다.

타 지방청이 수고스러움을 마다하지 않고 다시금 관서장회의를 여는 와중, 중부청은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틀 뒤인 지난 14일 매월 한차례 열리는 지방청 주관 화상업무회의를 열고 종전처럼 관서장들이 돌아가면서 전국세무관서장회의에서 개진된 과제를 1~2분 발표하는 것으로 마쳤다는 후문이다.

이와 관련 현재도 각 지방청별로 한 달에 한번 관서장들을 화상으로 연결한 지방청 주관업무회의를 열고 있으며, 본청 주관업무회의 또한 매월 한차례 화상을 통해 열리고 있다.

한편, 중부청 관계자는 “김현준 국세청장의 중부청 순시 일정이 이달 말 예정돼 있다”며, “당초 21일로 예정돼 있었기에 관서장회의 일정을 잡지 못했으나, 다시금 일정이 일주일 뒤로 순연됨에 따라 관서장회의 또한 연기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김 국세청장 순시 이후에도 중부청의 산하관서장회의 개최 일정을 잡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당장 9월 둘째주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데다, 연휴가 끝난 직후부터는 국정감사 일정에 돌입하는 등 사실상 10월 이내에는 중부청 산하관서장회의를 여는 것이 녹록치 않는 상황이다.

결국 올 하반기에 중부청 산하관서장회의 개최 일정은 현재로서는 불투명한 것으로 관측되며, 관서장회의의 주요 목표인 새 국세행정 과제 공유와 결기를 다지는 기회를 놓쳤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9-08-22 15:58:05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표]조정대상지역 지정 현황(201...
종합부동산세 비과세 부동산, 30...
첫 시행인데 111만명 반기신청.....
종부세 합산배제.과세특례 대상 ...
'임대료 증액 5% 제한'은 올 2월...
김정우 의원, 17일 '면세산업 경...
세무조력자 공격적 조세회피거래...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