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보세운송 검사율 0.3%…뻥 뚫린 통관

최근 3년간 보세운송 처리 심사검사 비중 3.6%p 줄어
김성식 의원, 실시간 운송정보 추적 등 관리 개선 촉구

지난해 보세운송화물의 검사율이 0.3%에 그치는 등 통관 허점이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관리·검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보세운송이란 외국으로부터 수입하는 화물을 입항지에서 통관하지 않고 세관장에게 신고하거나 승인을 얻어 외국물품 상태 그대로 다른 보세구역으로 운송하는 것을 뜻한다.

보세운송은 관세부과 및 통관검사를 받지 않은 상태로 다른 보세구역까지 운송되기 때문에 물품 바꿔치기나 빼돌리기에 항상 취약하다.

김성식 의원(바른미래당, 사진)이 6일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보세운송 건수는 172만5천건이며, 이 중 검사를 받은 건수는 4,872건으로 검사율은 0.3%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사받은 4,872건 중 화물 포장 등을 개봉해 검사하는 개장검사는 438건에 그쳤으며, 컨테이너 봉인 여부를 확인하는 전자봉인검사가 91%를 차지했다.

특히 최근 3년간 보세운송 처리의 심사·검사 비중은 28.6%에서 25%로 3.6%p 줄어들었다.

관세당국은 저조한 검사율의 이유로 인력부족 등 검사여건 취약을 들고 있다.

그러나 김 의원은 "국회예산정책처가 관세청 본청과 일선 세관간 비효율적인 인력 배치를 지난 결산에서 지적했듯, 인력 부족을 저조한 검사율의 원인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보세운송 검사율이 0.3%로 저조하고 특히 화물·컨테이너·운송차량 확인 등 현장위주의 실질적인 검사가 미흡한 만큼 관세당국은 실질검사율을 높이거나 보세화물의 실시간 추적이 가능하도록 보세운송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보세운송제도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보세운송 처리 현황(단위 : 건, %)

구분

2016

2017

2018

건수

비중

건수

비중

건수

비중

자동수리

1,227,387

71.4

1,280,162

73.6

1,293,689

75.0

심사검사

492,713

28.6

458,548

26.4

432,049

25.0

합계

1,720,079

100.0

1,738,710

100.0

1,725,738

100.0

자료 : 관세청

□ 보세운송 검사 현황(단위 : 건, %)

구분

2016

2017

2018

건수

비중

건수

비중

건수

비중

개장검사

5

0.1

145

4.3

438

9.0

전자봉인

4,885

99.9

3,220

95.7

4,434

91.0

합계

4,890

100.0

3,365

100.0

4,872

100.0

자료 : 관세청


김유리 기자   kyr@taxtimes.co.kr

입력 : 2019-10-07 10:21:58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인사]국세청 부이사관 승진(3명...
4개월째 공석 국세청 세정홍보과...
올 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40%...
[프로필]권태휴 관세청 운영지원...
[프로필]서재용 인천본부세관 수...
김용균 전 중부지방국세청장,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