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19.12.12 (목)

경제/기업

전국 법원경매 낙찰가율 68.56%…4개월 연속↑

전국 법원경매 낙찰가율이 4개월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3일 대법원경매정보사이트 부동산태인에 따르며 지난달 전국 법원에서 매각에 부쳐진 경매물건 2만4793개(기타 부동산 및 차량 포함)를 조사한 결과 평균 낙찰가율은 68.56%로 집계됐다. 이는 올 1월(65.65%) 대비 2.91%p,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1.77%p 각각 오른 것이다.

이처럼 전국 경매 낙찰가율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지난해 말 시행된 취득세 감면 혜택에 이어 지난달 발표된 '4.1부동산대책' 효과가 주택경매 시장 전체를 주도한 것으로 분석된다.

경매된 주택 물건 중에서도 호조세가 가장 두드러진 것은 아파트였다. 4월 들어 경매에 부쳐진 아파트는 총 4913개로 이 중 1777개가 새 주인을 찾았다.

특히 입찰경쟁률은 2011년 3월(7.24대 1) 이후 최고 수치인 6.68대 1로 기록했다. 평균 낙찰가율도 79.87%로, 지난 1월 76.3%, 2월 77.91%, 3월 79%에 이어 4개월 연속으로 상승했다.

다세대와 다가구(단독주택 포함) 등 아파트 이외의 주택 낙찰가율도 대체로 오름세를 보였다.

다세대 낙찰가율은 73.34%로 1월 70.36%, 2월 71.35%, 3월 72.04%에 이어 4개월 연속 상승했다. 단독주택 및 다가구는 1월 71.4%를 기록한 이후 2월 69.63%, 3월 64.19%를 기록하며 하락세를 보이다가 4월 들어 73.38%로 반등에 성공했다.

권역별로는 수도권보다 비수도권 소재 주택 낙찰가율이 강세를 보였다.

4월 비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은 88.49%로 수도권(78.25%) 대비 10.24%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아파트를 포함, 다세대와 다가구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여전히 낙찰가율이 낮았다.

지난해 4월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은 79.97%로 올해보다 0.1%, 다세대는 77.29%로 올해보다 3.95%, 다가구는 78.8%로 올해보다 5.42% 더 높았다. 다만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은 78.25%로 지난해 같은 기간(77.12%) 낙찰가율을 1.13%p 상회했다.

부동산태인 정대홍 팀장은 "4월 경매시장을 보면 정부의 종합대책과 정부기관 이전 등으로 인한 지역별 호재에 힘입어 부동산 투자 여건이 개선된 상황으로 정리된다"며 "특히 실수요자와 투자자 모두에게 높은 관심을 얻고 있는 주택과 토지가 올 상반기 경매시장 상승세를 이끌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경매주택의 경우, 일반매매에 비해 향후 양도차익을 얻을 가능성이 더 높은데도 전 소유주의 주택보유 현황을 확인할 방법이 없어 차후 양도세 부과에 대한 입찰자들의 두려움이 존재한다"며 "정책 일몰시한이 반 년 이상 남아있는 만큼 구체적인 해법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