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19.12.06 (금)

경제/기업

11월 주택거래량 전국 8만4932건…전년比 17.9%↑

최근 주택거래량이 8.28대책 이후 주택 수요자의 매수심리 회복 등으로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토교토부가 공개한 올 11월 전국 주택 매매거래 동향 및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거래량이 총 8만4932건으로 전년 동월대비 17.9% 증가했다.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은 42.8% 증가, 지방은 2.0% 증가했다.

특히 최근 주택거래는 8.28대책 이후 9월 42.5%, 10월 35.9% 등으로 주택 수요자의 매수심리가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수도권(4만57건)의 경우 전년동월(2만8052건)대비 42.8% 증가했으며, 지방(4만4875건)도 전년(4만3998건) 대비 2.0% 증가했다. 이 중 서울(1만2044건)은 전년동월(8972건)대비 34.2% 증가한 가운데 강남3구(1646건)가 8.8% 증가해 상대적으로 증가폭이 적었다.

주택 유형별로 아파트 거래량은 전국적으로 6만1844건이 거래된 가운데 전년동월에 비해 22.8% 증가했으며, 연립·다세대은 1만322건(6.7%), 단독·다가구은 9866건(6.0%)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주요아파트 단지의 순수전세 실거래 가격은 송파 가락 시영1, 노원 중계 주공2 등에서 강보합세를 보였다.

송파 가락 시영1(40.09㎡, 4층)은 5억원으로, 지난달(4억9800만원)으로 200여만 원이, 도봉 한신(84.94㎡, 13층)는 2억8300만원으로, 지난달 2억8000만원보다 300여만 원ㅇ; 상승했다.

전월세 실거래가에 대한 세부정보는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홈페이지(rt.mltm.go.kr) 또는 온나라 부동산정보 통합포털(www.onnar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