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19.12.15 (일)

경제/기업

전국 개인공인중개사, 9년 만에 8만4000명 돌파

정부가 부동산 경기 활성화 대책을 쏟아내면서 지방을 중심으로 온기가 돌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전국의 개인공인중개사 수가 8만4000여명을 돌파했다. 특히 지방의 개인공인중개사 수가 2000년 1분기 최초 집계 3만5000여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14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국토교통통계누리 개업공인중개사(공인중개사, 중개인, 중개법인) 증감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4년 2분기 현재 전국 개업공인중개사 수는 8만4673명으로 2012년 1분기 이후 9분기 만에 8만4000명을 돌파했다.

전국 개업공인중개사 수는 2012년 1분기 8만4218명 이후 6분기 연속 감소해 2013년 3분기 8만2173명을 기록한 후 2013년 4분기 8만2214명으로 상승 반전했다. 이후 올 2분기 8만4673명으로 9분기 만에 8만4000명을 넘어섰다.

전국 개업공인중개사 수가 가장 많았던 시기는 2010년 1분기로 8만4760명으로 올 2분기 8만4673명과는 불과 87명 차이다.

개업공인중개사 수 증가는 지방이 주도했다.

지방 개업공인중개사 수는 2011년 3분기 처음으로 3만 명을 돌파했고, 2012년 2분기 3만1679명, 2013년 2분기 3만2578명, 2014년 2분기에는 3만5316명으로 2000년 1분기 집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수도권 개업공인중개사 수는 2012년 2분기 5만2257명, 2013년 2분기 4만9778명, 2014년 2분기 4만9357명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아울러 올 상반기 전국 개업공인중개사 1인당 평균 주택 매매 거래건수는 5.56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은 4.33건, 지방은 7.27건으로 수도권과 지방의 격차는 1.5배 이상 벌어졌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8.87건으로 개업공인중개사 1인당 거래량이 가장 높았고 강원 8.71건, 전남 8.68건, 경북 8.15건, 부산 7.83건, 충남 7.58건, 제주 7.52건 등을 기록했다.

반면 세종특별자치시는 2.07건으로 울산과 약 4.3배 가량 차이를 보였다.

지방에서 주택 매매 거래량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부산으로 4만1731건이 거래됐고 등록된 개업공인중개사 수는 5327명으로 1인당 평균 7.83건 거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매 거래량이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특별자치시로 1117건이 거래됐고 등록된 개업공인중개사 수는 540명으로 1인당 평균 2.07건을 거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과 달리 수도권은 서울·경기 거래량이 전국 평균에도 미치지 못했고 인천만 5.95건으로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경기도는 11만5850건으로 전국에서 주택 거래량이 가장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지역 내에 무려 2만2759명의 개업공인중개사가 등록돼 있어 1인당 평균 거래량은 5.09건으로 나타났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