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7.14 (화)

세정가현장

대구세관, 달서구청과 '수출입인력 양성' MOU

취업 연계 등 네트워크 활용한 다양한 협력·교류
상반기 중 참여자 20명 모집...맞춤형 교육 진행

대구본부세관(세관장·김재일)은 13일 달서구청에서 달서구청(구청장 이태훈)과  '청년 수출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FTA 확대 등 새로운 무역환경에 대응한 청년 수출입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국내·외 수요기업과 인재 매칭을 지원해 인력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 지원과 청년 일자리 창출 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업무협약을 계기로 두 기관은 ▷인력양성에 필요한 기업수요 맞춤형 교육 콘텐츠 개발 및 운영 ▷우수 수료생 인재풀 등록, 국내외 취업처 발굴 및 취업연계 등 일자리 창출 ▷기타 관련 활동 등에 대한 각 기관의 네트워크를 활용한 다양한 협력·교류를 추진하기로 했다.

 

김재일 대구세관장은 “대구지역은 중소기업의 수출비중이 높고, FTA활용률 또한 높은 편”이라며 “늘어나는 지역기업의 인도, 베트남 등 신흥수출시장 진출에 따른 인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년 수출입 전문인력 양성 과정은 올해 상반기 중 참여자 20명을 모집해 해외통관제도, 무역실무 등 맞춤형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며, 우수 수료자의 경우 지역 수출입기업 연합회와 연계해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