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2.12.01. (목)

세정가현장

서울국세청, 민생지원소통추진단 열어 고령자 '電稅計' 발급 논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강원본부에서 회의 개최

"자영업자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세정지원 방안 마련“

 

 

서울지방국세청과 세무사·회계사 등 민간전문가, 중소기업중앙회 등 소상공인 지원단체가 신규·고령사업자 대상 쉽고 편안한 전자세금계산서 발급 등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세금 관련 애로 해소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서울지방국세청(청장 강민수)는 21일 서울 마포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강원지역본부에서 ‘민생지원소통추진단’ 회의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민생지원소통추진단은 현장의견을 반영한 세정지원활동을 위해 소관과장, 세무사 등 민간전문가, 소상공인 지원 유관기관단체를 구성원으로 하여 본청·지방청·세무서에 설치돼 있다.

 

현장에서 수집한 애로·건의사항을 논의해 세무서·지방청 차원의 적극적인 세정지원 뿐만 아니라 법령 개정이 필요한 사항을 국세청에 신속히 전달해 종합적인 세정지원 방안을 마련한다.

 

서울청 납세자보호담당관이 주관한 이날 회의에서는 △신규·고령사업자 대상 쉽고 편안한 전자세금계산서 발급방법 홍보 △국세 자동이체 신청자에게 사전안내로 무납부에 의한 가산세 부담 불이익 방지 △법인세 신고도움 서비스 제공 등 홈택스 편의기능 개선 건의 등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했다.

 

 

위원들은 이 자리에서 “납세자의 의견을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수집하고, 가감없이 전달해 자영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세정지원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청은 적극행정을 통해 영세자영업자의 불편사항과 현장의 비효율적인 요소를 개선해 납세자가 체감할 수 있는 세정지원을 실시하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