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7.17. (수)

세정가현장

관세청 최초로 우범화물 자체 분석해 코카인 30kg 적발

이창호·허성준·최회영 주무관 '7월의 부산세관인' 선정

 

 

관세청 최초로 자체분석을 통한 ‘해상화물 관리대상 수작업 선별·검사’로 코카인 30kg를 적발한 이창호·허성준·최회영 주무관이 ‘7월의 부산세관인’ 영예를 안았다. 

 

이들은 관세청 최초로 사전정보 없이 업종·품명 불일치 등 우범 요소를 분석해 마약 은닉 의심 화물을 선별하고, 적극적인 화물검사를 통해 은닉된 코카인 30kg을 적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부산본부세관(세관장·김용식)은 10일 이창호·허성준·최회영 주무관을 2024년 ‘7월의 부산세관인’으로 선정·시상하고, 업무분야별로 우수한 성과를 낸 직원들도 분야별 유공자로 선정해 함께 시상했다.

 

고가현 주무관은 직원 칭찬 사연을 영상으로 만들어 전 직원에게 공유하고 가족 초청 세관 견학 프로그램을 기획‧시행하는 등 직원 자긍심 고취 및 가정 친화적 조직문화 확산에 기여해 일반행정 분야 유공자로 선정됐다.

 

통관·검사 분야 유공자에는 장정수·김연지 주무관이 이름을 올렸다. 장정수 주무관은 어린이용 완구 안전성 인증제도의 사각지대를 분석해 어린이 제품 부정수입 사전 차단에 기여했다. 김연지 주무관은 세율이 낮은 품목으로 수입신고된 중국산 신발류의 오류를 바로잡아 추가세액을 확보했다.

 

물류·감시 분야 유공자로 선정된 김승범 주무관은 자체 정보분석을 통한 해상 면세유 밀수입 정황을 포착해 항해장비를 통한 이동 동선 추적과 끈질긴 잠복 감시를 통해 해상 면세유 밀수 현장을 적발했다.

 

설주영 주무관은 8개월간 끈질긴 추적 수사를 통해 베트남인 합성대마 밀수조직을 검거해 조직 밀수 범죄에 대한 수사 기틀을 마련해 조사 분야 유공자로 뽑혔다.

 

김범구 주무관은 해외구매제도를 악용 관세법과 상표법을 위반한 위조품 등을 적발해 국민안전 확보와 지식재산권 보호에 기여한 공로로 권역내세관 분야 유공자에 선정됐다.

 

부산세관은 탁월한 업무성과를 창출하거나 기관의 명예를 드높인 직원들을 발굴·포상해 사기 진작과 더불어 적극적인 관세행정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