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부동산
"주택임대사업자 규제 ↓· 혜택 ↑…준공공임대주택 활성화"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요건과 임대규제가 완화되고 조세감면, 금융지원 등 혜택이 대폭 확대된다. 민영주택 단지 또는 동 단위 별도 공급도 허용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26일 발표한 '주택 임대차시장 선진화방안'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임대주택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8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을 보면 임대사업자가 임대주택(임대의무기간 5년)으로 이미 등록한 주택도 준공공임대주택(임대의무기간 10년)으로 전환등록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경우 이미 임대한 기간의 2분의 1(최대 5년)을 준공공임대주택의 임대의무기간으로 인정한다.

이는 전환등록을 촉진하기위해 임대주택으로 등록되지 않은 주택만 준공공임대주택 등록을 허용하는 현행 제도를 개선한 것이다.

개정안은 임대의무기간 내 매각허용사유를 확대해 사업 부담을 완화했다.

임대사업자가 등록한 임대주택의 공실률이 1년간 20% 이상인 경우로 같은 기간 계속 공실이었던 주택, 재개발·재건축 등으로 철거 예정인 임대주택과 같이 임대사업이 객관적으로 곤란한 경우도 임대의무기간 내 중도매각을 허용한다.

현행은 임대주택을 매각하려면 부도, 파산, 2년이상 적자 등 엄격한 사유가 인정돼야 한다.

국토부는 등록 임대주택에 대해 금융·세제 등 혜택을 부여하는 대신 5년 또는 10년(준공공임대주택) 이상 임대를 계속할 의무가 부과되고 있어 해당 기간 매각하지 못하게 되는 부담으로 임대사업자 등록을 주저하는 사례가 많았다고 개선 배경을 밝혔다.

◇민간 임대주택 공급 활성화 인센티브 확대

아울러 국토부는 민간 임대주택 공급을 활성화하기 위한 인센티브 확대도 대부분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우선 임대사업자에 대한 주택매입 자금 융자 대상을 미분양주택·기존주택에서 신규분양주택으로 확대했다. 단 융자규모는 미분양·기존주택의 경우와 달리 5가구분에 한정한다.

또 임대사업자의 임대조건 신고의무 미이행 등 비교적 가벼운 의무위반에 대한 형사처벌을 과태료로 전환했다.

그리고 민영주택 분양시 20가구 이상 규모의 임대사업자가 단지·동·호 단위로 별도 분양받을 수 있도록 하되, 해당 주택을 매입임대주택 또는 준공공임대주택으로 등록했다.

현행은 임대사업자 중 리츠·부동산펀드만 허용(조례 필요 + 시군구 승인)됐으나 개정안은 20가구 이상 임대사업자 모두에 허용(조례 불필요 + 시군구 승인)한 것.

준공공임대주택 등록제한도 폐지했다. 등록요건은 2013년 4월1일 이후 매입한 주택에서 전용 85㎡이하 모든 주택으로 확대한 것.

이밖에 준공공임대주택 재산세 감면 확대했다.

준공공임대주택 중 전용면적 40~60㎡는 50%에서 75% 감면으로, 전용면적 60~85㎡는 25%에서 50% 감면으로 확대했다.

준공공임대주택에 대한 소득세·법인세 및 양도소득세 감면 확대도 추진 중이다. 국토부는 소득세·법인세 감면율을 20%에서 30%로 확대하고, 향후 3년간 주택을 구입하여 준공공임대주택으로 등록할 경우 양도소득세를 면제할 계획으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이 진행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준공공임대주택에 대한 금융·세제혜택 및 규제완화를 위한 제도개선이 거의 완료됨에 따라 하반기부터는 준공공임대주택 등록이 본격적으로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정신문  

입력 : 2014-07-08 08:45:30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근로장려금 반기신청...언제까지...
근로장려금 반기신청 문의 어디...
첫 시행되는 근로장려금 반기신...
국세청 사무관 승진인사 임박......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후, 왜 중...
[서울청]김명준 청장 "장려금 추...
김현준 국세청장 "잘못된 한번의...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