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1.05.10. (월)

기타

'AI융합 불법복제품 판독시스템' 구축 2차년도 사업 착수

(사)무역관련지식재산권보호협회(TIPA)는 지난 23일 ‘AI융합 불법복제품 판독시스템 구축사업’의 2차년도 과업 착수보고회가 성료됐다고 30일 밝혔다.

 

AI융합 불법복제품 판독시스템 구축사업은 정부가 2023년까지 총 227억원을 투입하는 ‘디지털 뉴딜’의 대표 과제인 데이터 댐을 기반으로 한 AI 융합 프로젝트 중 하나다. 

 

국내 주요 복제품 분야의 AI 학습을 토대로 위조물품 판독시스템을 개발·구축, 불법 통관 방지 및 통관업무 효율성 제고와 AI 판독분야 전문기업 육성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세청,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지원한다.

 

이날 착수보고회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국제회의실에서 진행됐으며, 실증랩 주관기관인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운영기관인 TIPA 외 5개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및 산학연 전문가 총 17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실증랩 운영기관의 △실증랩 운영상황 발표 △소프트웨어 개발 참여기업별 사업수행 계획 발표 및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해당 사업의 1차년도인 지난해에는 지식재산권리자와 관세청 등이 제공한 진품·가품을 이용한 AI 학습 데이터 구축, 불법 복제품 판독을 위한 알고리즘 학습 로직 개발이 진행됐고 올해는 S/W 시제품 개발 등이 계획돼 있다.

 

한편, 2023년까지 AI 불법 복제품 판독시스템이 개발·활용되면 연간 100만건이 넘는 지식재산권 침해를 줄이고 국내 산업을 보호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