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1.06.10. (목)

삼면경

국세청 '5.11 서기관 승진'…'본청·조사국·세대' 우위

◇…국세청이 11일자로 단행한 25명의 서기관 승진인사의 특징은 ‘본청⋅세대⋅조사’로 귀결.

 

전체 25명의 승진자 중에서 본청이 13명을 배출해 52%를 차지했는데, 본청의 승진자 비중은 46.2%→50.0%→51.9%→52.0% 등 2019년 하반기 이후 높아지는 추세. 지방청과 세무서의 우수자원을 세종시 본청으로 유입시키려는 의도라는 분석.

 

25명을 임용구분별로 보면 행시(민경채 포함) 6명(24%), 세대 13명(52%), 7급공채 4명, 9급공채 2명으로 세대 출신이 절반을 넘었지만 일반공채 비중이 24%에 달해 눈길.

 

지방청별로는 본청이 13명으로 52%를 차지한 가운데, 서울청이 5명, 중부청 3명, 인천청⋅광주청 각각 1명, 부산청 2명으로, 대전청⋅대구청은 이번에 승진자를 배출하지 못한 상황.

 

또 전체 승진자 중 조사국 출신이 12명으로 48%를 차지해 가장 많았는데, 특히 지방청 승진자의 경우 대부분 조사국 출신들이 차지.

 

국세청은 이번 인사에서 여성 승진자가 5명으로 역대 최고 점유비를 보였을 뿐만 아니라 9급공채 승진자가 본청에서 9년 만에 배출됐다고 설명.

 

이밖에 특별승진자 4명은 본청 2명, 서울청⋅중부청 각각 1명인데, 예년과 달리 2급지청에서 특승자가 나오지 않은 것도 눈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