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2.08.12. (금)

일시적 2주택자, 취득세 가산세 부담 완화된다

행안부, 지방세 관계법률 개정안 입법예고 신성장⋅원천기술 연구소, 취득세⋅재산세 추가감면율 15%p로 확대 하이브리드차 취득세 면제 2년 연장 지방 이전 공공기관 직원, ‘해외이주⋅파견근무⋅부처교류’ 예외 인정 안돼 일시적 2주택자에 대해 취득세 가산세 부담이 낮아진다. 지방소득세 과세표준 구간이 조정되고 법인지방소득세 최고세율은 인하된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11일 이같은 내용 등을 담은 지방세법 관계법률 개정안을 다음달 1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현재 일시적 2주택자가 종전주택을 처분기간 내에 처분하지 못하면 중과세율을 적용하고 과소신고가산세와 납부지연가산세를 부과한다. 정부는 이같은 가산세 부담을 합리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일시적 2주택의 종전주택 처분기간이 경과하면 경과한 날로부터 60일 이내에 중과대상 주택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하고, 과소신고가산세와 납부지연가산세를 부과하지 않도록 했다. 지방소득세는 국세인 소득세, 법인세 개편안에 맞게 과표구간이 조정된다. 이에 따라 개인 과표 구간은 ▷1천400만원 이하 0.6% ▷1천400만원~5천만원 1.5% ▷5~8천800만원 2.4% ▷8천800만원 이상 3.5~4.5%(현행)로 적용한다. 법인 과표는 ▷5억원 이하(중소, 중견기업) 1% ▷5~200억원 2% ▷ 200억원 초과 2.2%로 바뀐다. 법인지방소득세의 최고세율은 2.5%%에서 2.2%로 인하된다. 종합소득에 대해 개인지방소득세 분할납부제도를 도입, 세액이 100만원을 초과할 경우 2개월 내 분납할 수 있다.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 직원의 취득주택에 대해 감면사후관리를 강화한다. 세종시와 지역별 혁신도시 등 지방 이전 공공기관 종사자가 주택을 취득하고 취득세를 감면받은 경우, 취득 후 3개월 이내 상시 거주(전입신고 의무)하지 않거나 상시거주 기간이 3년 미만이 상태에서 매각이나 증여를 하면 취득세를 추징한다. 또 그동안 공공기관 종사자가 해외 이주, 파견 근무, 부처 교류 등의 사유로 주택을 매각⋅증여하는 경우 정당한 사유로 봐 추징하지 않았으나 앞으로는 외부 불가항력적인 사유가 아닌 것으로 봐 추징한다. 이번 입법예고에는 경제활력을 제고하는 방안도 담겼다. 기업 혁신을 촉진하는 기업부설연구소에 대해 취득세⋅재산세 감면을 3년 연장하고, 특히 신성장⋅원천기술연구소에 대한 추가 감면율을 10%p에서 15%p로 확대한다. 신성장⋅원천기술은 자율주행⋅전기차, 인공지능⋅사물인터넷 등 IT, 통신, 바이오, 원자력, 항공⋅우주, 반도체, 탄소중립 관련 기술을 말한다. 또한 벤처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벤처기업 육성 촉진지구내 기업에 대해 취득세 감면을 37.5%에서 50%까지 확대하고, 하이브리드차 구매시 취득세 면제는 40만원 한도의 현행 수준으로 2년 연장한다.




배너

프로필

더보기




배너

경제/기업

더보기
삼정KPMG, 청소년 경영·경제 교육 프로그램 개최
삼정KPMG는 지난 11일 역삼동 교육센터에서 ‘제8회 청소년 경영·경제 교육 프로그램’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정KPMG는 2013년부터 청소년을 대상으로 경영·경제 교육 프로그램을 개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약 400명이 참여했다. 이번 교육은 △국내 유수의 대학 교수진과 회계 전문가에게 배우는 경영·경제 교육과 △학부모가 함께 하는 진로탐색 특강으로 구성됐으며 중·고등학생 50여명이 참여했다. ‘생활 속의 경영·경제’ 교육은 삼정KPMG 회계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나섰다.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일상 속 회계에 대해 강의했다. ‘경제와 회계’ 강연에서는 회계의 기초 개념을 파악하고 직접 투자자가 되어보는 시뮬레이션 게임도 진행했다. 이어 유병준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의 강의가 이어졌다. 유 교수는 ’기업가 정신과 도전’을 주제로 기업가 정신의 가치와 의미를 설명하고 학생들이 자가 진단을 통해 각자의 특성에 맞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상해 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우종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는 ‘ESG 시대의 회계’를 주제로 회계의 역사적 중요성에 대해 논의하고 새롭게 부상한 ESG 경영 철학과 실행 가능 방안을 살폈다. 학부모가 함께 참여한 강연에서는 장


Tax&Books

더보기
대형 로펌 변호사들이 펴낸 공정거래법 실무 판례집
40년만에 전면 개정된 공정거래법이 올해부터 본격 시행됐다. 공정거래법 조문 수가 제71조에서 제130조로 크게 늘어나고 조문의 위치도 상당 부분 변경돼 실무자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예를 들어 부당한 공정행위(담합)는 제19조에서 제40조로 위치가 변경됐고 ’불공정거래행위‘는 제23조에서 제45조로 자리를 옮겼다. 백광현·소재현·김지수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가 ‘전면 개정된 공정거래법 조문별 판례와 내용’(삼일인포마인)을 발간했다. ‘대형 로펌 공정거래 변호사가 직접 정리한’이라는 부제가 붙었다. 책 곳곳에서는 공정거래 실무자, 변호사 등 전문가들이 맞닥뜨리는 다양한 공정거래법 판례를 파헤친 실무 판례집을 만들겠다는 저자의 자신감이 묻어난다. 책은 전면 개정된 공정거래법과 해당 법에서 인용한 시행령을 해당 부분에 맞춰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제1조에서 제130조까지 하나하나 조문별 내용과 판례를 정리한 것이 특징이다. 그동안 공정거래 이론서와 주요 판례선집 등은 있었으나 공정거래법 조문을 하나하나 정리하면서 해당 판례와 내용을 정리한 책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이와 더불어 변호사 입장에서 터득한 공정거래 사건 절차별로 꼭 알아둬야 할 실무 팁과 직접 법원에 열


삼/면/경

더보기


배너










포토